바로가기 메뉴 : 주요메뉴 | 본문 | 하단

Home고객센터공지사항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제목 [공지] 10월15일산행 알림입니다.
등록일 2011-10-11 작성자 나평건설 조회수 1597

방장산

 

높 이 :

방장산 [方丈山] 734m

위 치 :

전북 정읍시, 고창군, 전남 장성군

특징·볼거리

방장산은 전북 정읍시와 고창, 전남 장성의 경계에 솟아 있다. 내장산의 서쪽 줄기를 따라 뻗친 능선 중 가장 높이 솟은 봉우리이다.

 

지리산 무등산과 함께 호남의 삼신산으로 추앙받아 왔으며 주위의 이름난 내장산, 선운산, 백암산에 둘러싸여 있으면서도 기세가 눌리지 않는 당당함을 자랑하고 있다.

 

방장산은 해발 734m이지만 산아래 고창벌판이 해발 100m밖에 되지 않아 표고차가 많고 경사가 심하다. 또한 방장산 정상을 포함해 다섯 개의 봉우리를 오라락 내리락하며 올라야하기 때문에 산행이 만만치는 않다. 하산후 석정온천에서 온촌욕을 하여 산행의 피로를 풀 수 있다.

 

창을 지켜주는 영산으로서 신라 말에는 산림이 울창하고 산이 넓고 높아 부녀자들이 도적 떼들에게 산중으로 납치되어 지아비를 애타게 그리워하는 망부가나 다름아닌 방등산가로 전해오고 있다.

 

옛 문헌에 의하면 방등산은 그 이후 세월이 흘러 반등산으로 변하여 부르게 되었으며, 근래에 와서 산이 크고 넓어 모든 백성을 포용한다는 의미에서 다시 방장산으로 고쳐서 부른 것으로 전해오고 있다. 일설에는 모화사상에서 비롯된 것이라고도 한다.

 

방장산에는 천년고찰인 상원사와 방장사가 있으며 근래에 세운 미륵암이 있다. 또한 수심이 깊어 용이 승천하였다는 용추폭포가 흐른다. 정상에 오르면 신선지경에 이르며 고창읍을 비롯하여 광활한 야산개발지와 멀리는 서해바다가 보이며 동쪽으로는 광주 무등산까지 보인다.

산림청 100명산 선정사유

o 옛부터 지리산, 무등산과 함께 호남의 삼신산으로 불려져 왔으며, 전북과 전남을 양분하는 산으로서 산세가 웅장하고 자연휴양림인 점 등을 고려하여 선정

 

o옛이름은 방등산으로 백제가요중 `방등산가'의 방등산이 바로 방장산임. 정상에서 멀리 서해바다와 동쪽으로 무등산이 보임.

산행코스

 

장성갈재 - 490봉 - 쓰리봉 - 725봉[헬기장] - 방장산 정상 - 고창고개- 돌밭길[604m] - 납작바위 - 벽오봉 - 갈미봉 - 배넘어재 - 방장사 -양고살재 [4시간

 

장성갈재-- 507봉- 정상 - 서래봉 - 연지봉 - 742봉 -640봉 - 572봉 - 임공사 -석정온천

(5시간 30분)

고창 방면 코스

1코스 : 고창읍 실내체육관→상월→미륵암→벽오봉(640m) (편도 2시간 소요)

 

2코스 : 고창읍→온천교→상원사→방장산 (편도 1시간 20분 소요)

 

3코스 : 고창읍→백양사방면 도계, 일명 양고살재→방장사→방장산(편도 1시간 소요)

 

4코스 : 신림면 신기마을(용추골)→헬기장, 방장산 벽오봉(742m) (편도 2시간 소요)

 

5코스 : 정읍입암(연월리)→방장산 벽오봉(743m)→벽오봉(640m) (편도 4시간 소요

 

모이는곳 : 2011. 10. 15 광주사무실 08:40
준 비 물 : 물, 간식, 도시락
복     장 : 간편한 등산복

목록
TOP